언론보도
사단법인 유쾌한반란은 ‘실천’을 중시합니다.
제목 [소셜임팩트포럼][환경과 가치가 먼저다, 소셜임팩트 이야기 ③]명품만 만지다 접고 친환경 라이프에 빠진 사나이, 서부석 리오홀딩스 대표의 삶 등록일 2021-05-06

[21.05.06][헤럴드경제]
 
[소셜임팩트포럼][환경과 가치가 먼저다, 소셜임팩트 이야기 ③] 
 
〈이 기사는 헤럴드와 유쾌한반란의 공동기획입니다. 헤럴드는 환경 중심의 철학을 실현하려는 언론이고, 유쾌한반란은 우리 주변의 작은 혁신을 통한 행복한 미래를 추구하는 사단법인입니다. 유쾌한반란은 특히 경제적가치 외에 환경 등 사회적가치를 업(業)철학으로 경영하는 소셜임팩트 기업을 회원사로 한 소셜임팩트포럼을 운영 중입니다. 이에 헤럴드와 유쾌한반란은 손을 잡고 기업의 사회적책임(CSR)이나 공유가치창출(CSV) 보다 더 큰 개념의 사회적가치를 실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탐방함으로써 사회적가치 기업문화를 전파하는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경쟁 치열한 외국계 명품브랜드 업계서 27년 인생
37살때 쌤소나이트 코리아 사장 발탁 등 탄탄대로
어느날 ‘지구에 대한 죄책감’ 들어 환경 쪽에 관심
봉사활동보다는 아예 창업해 기부활동 펼치자 생각
걸음마단계 스타트업이지만 존경받는 기업 키울것
매출 1% 친환경단체 미래숲에 기부하며 나눔 실천

[헤럴드경제=김영상 기자] 유통업계 경력 27년. 거의 대부분을 외국계 명품업계에서 일했다. 샤넬(Chanel), 발리(Bally), 프라다(Prada)에서 11년간 재직했고, 명품 가방 브랜드 쌤소나이트 코리아(Samsonite Korea)에서는 최고경영자(CEO)로 14년간 일했다. 쌤소나이트에선 그 기간동안 매출 300억원을 2500억원으로 8배 이상 키웠으니 CEO로서의 재능은 충분히 입증했다. 갑자기 회의가 생겼다. ‘잘 나가는’ 외국계기업 인생은 만족스러웠지만 뭔가 허전했다. 사실 그의 꿈은 ‘환경’쪽이었다. 외국계기업 CEO일때도 사단법인 미래숲을 통해 환경프로젝트를 지원하곤 했다. 언젠가는 퇴임후 비정부기구(NGO)에서 환경 봉사활동에 매진하겠다고 생각한 것도 이 시점이었다. 어느날 글로벌 지구사막화방지 협약 행사에 참석하게됐다. 환경 분야의 글로벌 NGO 수장들을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그들이 처한 현실은 너무 열악했다. 깨달았다. NGO 쪽으로 가서 힘을 보태는 것보다 차라리 창업을 해서 기부활동을 왕성히 하는게 낫겠다는 것을…. 그리곤 과감히 외국계기업을 그만두고, 창업을 감행했다. 아직은 걸음마 단계의 스타트업이라 30여년 직장생활을 하며 모은 돈이 바닥이 나고 있지만, 그는 실망하지 않고 꿈꾼다. 환경기업 경영에 성공해서 지구환경 보호를 위한 기부활동을 맹렬히 펼칠 날을 말이다.

간략한 이 인생스토리의 주인공은 바로 서부석(53) 리오홀딩스(LeoHoldings) 대표다. 리오홀딩스는 지난 2020년 2월 서 대표가 창업한 회사다.
...

 

☞[기사 자세히 보러가기]
 

이전글 [혁신] [마중길] 한우의 품격, 소처럼 우직하게... "한우 르네상스 시대 우리가 연다" 2021-05-17
다음글 140만 유튜버 신사임당과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만났다? 2021-04-26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