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사단법인 유쾌한반란은 ‘실천’을 중시합니다.
제목 [소셜임팩트포럼][환경과 가치가 먼저다, 소셜임팩트 이야기 ①]오투엠, 코로나 ‘코’자도 없던때 마스크 창업, 파는 것은 ‘행복’ 등록일 2021-03-29

[21.03.29][헤럴드경제]
 
[소셜임팩트포럼][환경과 가치가 먼저다, 소셜임팩트 이야기 ①-1] 
 
〈이 기사는 헤럴드와 유쾌한반란의 공동기획입니다. 헤럴드는 환경 중심의 철학을 실현하려는 언론이고, 유쾌한반란은 우리 주변의 작은 혁신을 통한 행복한 미래를 추구하는 사단법인입니다. 유쾌한반란은 특히 경제적가치 외에 환경 등 사회적가치를 업(業)철학으로 경영하는 소셜임팩트 기업을 회원사로 한 소셜임팩트포럼을 운영 중입니다. 이에 헤럴드와 유쾌한반란은 손을 잡고 기업의 사회적책임(CSR)이나 공유가치창출(CSV) 보다 더 큰 개념의 사회적가치를 실천하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탐방함으로써 사회적가치 기업문화를 전파하는 시리즈를 연재합니다.〉
 
 
 어디 오늘날 이처럼 대중화될지 누가 알았을까. 코로나시대로 인해 세상밖으로 나오며 울음을 터뜨린 순간부터 마스크를 쓰는 운명을 짊어진 우리 아이들, 언제까지 마스크를 써야할지 알수 없는 고통을 지게된 젊은 세대들, 맑은 공기 속에서 태어났지만 이제부턴 마스크를 입에 달고살아야 하는 짐을 떠안게된 중장년층 이상까지 그 누가 마스크없이 하루를 지낼 수 없는 날을 상상이나 할 수 있었을까.

코로나의 ‘코’자도 튀어나오지 않았을때부터 일찌감치 이런 마스크의 중요성을 통찰(?)한 곳이 있었다. 물론 지구촌 모든 이에게 마스크라는 자갈을 물린 코로나 존재를 예견한 것은 아니었으니 ‘통찰’이라는 단어는 어울리지 않을지 모른다. 그렇더라고 해도 이유와 원인 불문하고 좀더 세련된 마스크가 필요한 시대가 올 것이라는 예측을 한 것은 사실이고 그것이 어느정도 맞아떨어졌으니 일종의 선견지명은 있었다고 봐야할 것 같다.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곳이 바로 경기도 하남의 초광산업단지에 위치한 산소발생마스크 생산업체인 오투엠(O2M·대표 서준걸)이다.
 ...
☞기사1 자세히보러가기 
 


 
 

[소셜임팩트포럼][환경과 가치가 먼저다, 소셜임팩트 이야기 ①-2]



서 대표가 유쾌한반란이 진행하는 소셜임팩트(Social Impact)포럼 회원사로 참여한 것도 사회적으로 선한 영향력을 추구하고, 사회적가치를 표방하는 포럼이라는 데 공감해서다. 좋은 기술력으로 필요한 사람에게 널리 쓰이길 바라면서도 회사의 건강한 성장을 도모하는 회원사끼리 정보와 철학을 공유하는 게 너무 좋단다. 거기서 선배격인 많은 사회적 기업의 자문을 구하고, 같이 공부하는 게 즐겁기만 하다.



“하트 투 하트(Heart to Heart)라는 말이 있죠. 세상 모든 것은 마음에서 시작하는 것이죠. 오투엠은 물건을 만들어 단순히 파는 것 이상으로 고객의 마음을 살피고 마음을 전달한다고 여기며 정성을 다해 제품을 생산할 겁니다. 진심을 다한 우리 제품이 소비자에 잘 전달돼서 건강한 에너지가 가득 담긴 마스크로 온세상이 행복해지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이것이 제가 원하는 사회적기업입니다.


...

☞기사2 자세히보러가기  


 

 

 
이전글 [공감과 소통][영·리해] [ "물회를 컵안에? 영·리해~"... 김동연과 청년 CEO의 유쾌한 소통] 2021-03-30
다음글 김동연, 그가 영·리해를 찾은 까닭 2021-03-25
목록